Nonanalogous or disparaging prior art (MPEP 2131.05)

미국특허법상 Obviousness 요건을 판단함에 있어서 인용되는 Prior art는 Analogous art에 속한 것이어야 한다.

이는 MPEP 2141.01(a)에 다음과 같이 기재되어 있다.

In order for a reference to be proper for use in an obviousness rejection under 35 U.S.C. 103 , the reference must be analogous art to the claimed invention. In re Bigio, 381 F.3d 1320, 1325, 72USPQ2d 1209, 1212 (Fed. Cir. 2004).

The examiner must determine what is “analogous prior art” for the purpose of analyzing the obviousness of the subject matter at issue. “Under the correct analysis, any need or problem known in the field of endeavor at the time of the invention and addressed by the patent [or application at issue] can provide a reason for combining the elements in the manner claimed.” KSR Int’l Co. v. Teleflex Inc., 550 U.S. 398, 420, 82 USPQ2d 1385, 1397 (2007) (즉, 심사관은 심사과정에서 청구된 발명의 Obviousness 분석을 위하여 Analogous prior art가 어떠한 것인지 판단해야 하고, 청구된 발명의 구성요소를 결합할 이유를 밝혀야 한다.)

 

그런데, Anticipation 요건의 판단 시에는 이러한 Analogous art 요건이 고려되지 않는다. MPEP 2131.05에는 다음과 같이 기재되어 있다.

“Arguments that the alleged anticipatory prior art is ‘nonanalogous art’ or ‘teaches away from the invention’ or is not recognized as solving the problem solved by the claimed invention, [are] not ‘germane’ to a rejection under section 102.” TwinDisc, Inc. v. United States, 231 USPQ 417, 424 (Cl.Ct. 1986) (즉, 102조에 의거하여 anticipation 요건을 판단함에 있어서는, 청구된 발명에 대하여 인용문헌이 nonanalogous art 이거나 “teach away” 하는 점은 중요하지 않다.)

 

부가하여, 인용문헌이 청구된 발명의 모든 구성요소를 기재한 후, 그에 대하여 폄하 (disparage) 하는 경우일지라도 해당 문헌은 Anticipation 요건판단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다. (***disparage는 “teach away”와 같은 의미)

 

새로운 블로그 Patent Brilliant 에서 새로운 글 업데이트 중입니다.
Patent Brilliant 주소: https://patentbrilliant.blogspot.com
미국 특허등록요건에 관한 case law 와 MPEP (Manual of Patent Examining Procedure) 주요 chapter 위주로 미국특허법을 study 합니다.
김정훈 (Robert J. Kim), US attorney at law (Washington DC), 특허법인 우인

Robert J. Kim

Robert J. Kim US attorney at law Wooin Patent & Law

One thought on “Nonanalogous or disparaging prior art (MPEP 2131.05)

답글 남기기